홍상수·김민희 ‘클레어의 카메라’, 오는 17일 국내 첫 공개..홍보 일정 불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화 '클레어의 카메라' 한장면 /

사진=영화 ‘클레어의 카메라’ 한장면 /

영화감독 홍상수의 신작 ‘클레어의 카메라’가 오는 17일 국내에서 처음 공개된다.

영화제작전원사는 10일 “오는 17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클레어의 카메라’의 언론배급시사회를 연다”고 밝혔다.

실제 연인 사이인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김민희가 출연한 작품이어서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국내에서는 영화를 위한 홍보 일정에 참석하지 않는다. 지난해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국내 행사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홍상수는 아내와 이혼소송 중이다. 최근 홍 감독과 김민희의 결별설이 떠돌았으나, 두 사람은 여전히 연인으로 잘 만나고 있다고 한다.

‘클레어의 카메라’는 정직하지 않다는 이유로 영화사에서 해고된 만희(김민희)가 영화제가 열리는 칸에서 사진을 찍는 고등학교 음악 선생님 클레어(이자벨 위페르)를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