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강유미 “‘분장실 강선생’ 당시, 분장 때문에 생사 위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개그우먼 강유미/사진제공=KBS2 '1대 100'

개그우먼 강유미/사진제공=KBS2 ‘1대 100’

개그우먼 강유미가 과거 KBS2 개그콘서트 ‘분장실의 강선생님’ 준비 도중 “분장을 하다 목이 졸린 적 있다”고 털어놨다.

10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KBS 2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는 강유미와 방송인 현영이 출연해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강유미의 경험담이 이목을 끌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MC 조충현 아나운서는 강유미에게 “인생 코너였던 ‘분장실의 강선생님’ 당시 생사를 오고 간 적 있다고 들었다”며 대답을 유도했다. 강유미는 “‘오크’ 분장을 할 때 쇠사슬이 발끝까지 연결 돼 있었다. 그걸 밟아서 목이 졸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진짜 볼링공을 매달아놔서 너무 힘들었다”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