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사고 이후 첫 은행 출근…’영혼無’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 출연 중인 김명민의 은행 출근 사진이 포착됐다.

10일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송현철B(고창석)의 영혼이 깃든 송현철A(김명민)의 출근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신의 실수로 운명이 뒤바뀌는 사고를 당한 송현철B는 시신이 화장돼 돌아갈 몸을 잃었다. 송현철A의 몸으로 살게 된 것. 특히 최연소 은행지점장 송현철A와 중화요리 전문점 사장 송현철B는 직업과 환경, 성격까지 정반대여서 그가 비상한 능력과 권위를 지닌 송현철A로 직장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사진에도 사고 전 송현철A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어색한 모습이다. 갈 곳을 잃은 눈빛이 느껴져 순탄치 않은 앞날을 예고한다. 냉철하고 무자비한 발언을 일삼는 송현철A에 대한 직원들의 이미지도 무시할 수 없다. 직원들 역시 어딘가 이상한 그를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혼란이 예고된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송현철B의 영혼이 송현철A의 몸으로 은행에 첫 출근한다”며 “사고 전과는 어딘가 달라진 송현철A를 직원들 또한 예의주시한다. 그가 복직하면서 은행에선 또 어떤 에피소드가 벌어질지 좌충우돌 직장생활을 관심 있게 지켜봐달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