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 숨겨진 비밀 드러난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

사진제공=SBS ‘스위치’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장근석을 둘러싼 숨겨진 비밀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10일 ‘스위치’ 제작진은 9·10회 예고편을 공개했다. 사도찬(장근석)은 외교행낭을 통해 마약을 밀수하던 외교관 최상현을 체포하고, 이후 기자들앞에서 사건에 대한 브리핑을 하려다가 하라(한예리)에게 끌려 간다.

인태(안승환)로부터 “도찬이 형, 아바타가 아니라 진짜 검사 같아요”라는 말을 듣던 준수(장근석)는 고민하더니 하라를 향해 “난 사도찬 씨가 충분히 잘 해낼 수 있을 거 같은 데?”라고 말한다. 이때 “아직 이야기 하지 않았어요?”라는 의문의 목소리가 들리고, 준수는 “준비가 되면 말할겁니다”라고 대답하며 이내 괴로운 심정을 드러냈다.

이번 예고편 말미에서 준수는 “사도찬씨가 노리는 진짜 과녁이 궁금해”, “20년을 찾아 헤맸어”라는 말과 함께 도찬 또는 준수 중 한명이 필갤러리의 안으로 들어가는 뒷모습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이번 회에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는 준수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긴장감이 조성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