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부르면 갈 수 있게 해줘”…’그남자 오수’ 강태오의 순애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강태오/사진제공=OCN '그남자 오수' 방송 캡처

배우 강태오/사진제공=OCN ‘그남자 오수’ 방송 캡처

배우 강태오가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에서 김소은만을 바라보는 순애보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에서는 서유리(김소은)와 오수(이종현)의 입맞춤을 담아내며, 김진우(강태오)의 사랑이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지난 9일, 결국 진우가 유리에게 마음을 거절당하며 실연의 아픔이 시작됐다.

자신을 거절하는 유리에게 “이 정도 거리에서 네가 부르면 언제든 갈 수 있게 해줘, 그것만 하게 해줘”라고 부탁하는 진우의 순애보와 절박함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했다. 특히 실연 당일 유리가 직접 끓인 생일 미역국을 선물 받고 울컥해 하는 진우의 모습은 애처움을 더했다.

강태오는 극 중 첫사랑 서유리와 재회 후 순수한 사랑뿐 아니라 뒤에서 조심스럽게 보살피는 ‘키다리 남사친’ 면모로 호응을 얻고 있다. 김진우를 연기하는 강태오의 처연한 눈빛과 표정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