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의 덕밍아웃’, 덕질 트렌드 적중… 모바일 맞춤형 콘텐츠로 ‘눈도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플러스 '한밤의 덕밍아웃'

사진=MBC플러스 ‘한밤의 덕밍아웃’

MBC플러스 온라인 채널 ‘올더케이팝’의 ‘한밤의 덕밍아웃’이 신선한 콘텐츠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8일 MBC플러스의 유튜브 채널 ‘올더케이팝’이 첫 선을 보인 ‘한밤의 덕밍아웃’은 MC 붐과 아이돌 팬들의 취중진담 토크쇼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에 깊이 빠져든 팬들을 일컫는 ‘덕후’와 ‘커밍아웃’이 합쳐진 ‘덕밍아웃’은 단어 그대로 아이돌 팬들이 자신의 ‘덕질’(한 분야에 심취해 몰두하는 일)을 공개하는 웹 예능이다.

좋아하는 아이돌의 해외 콘서트 일정에 맞춰 휴가를 떠나거나 아이돌 굿즈를 사기 위해 가감 없이 지갑을 열 정도로 ‘덕질은’ 10대를 넘어 2030세대까지의 여가 생활로 자리 잡았다. ‘한밤의 덕밍아웃’은 이렇게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스며든 ‘덕질’을 콘텐츠로 풀어 낸 것이다.

첫 이야기는 EXO편으로 에피소드1,2 공개 된 4일 만에 조회 수 4만회를 넘어서며 온라인상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EXO 팬 4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멤버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자신이 모은 굿즈를 자랑하고 팬들만이 알 수 있는 EXO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짜여진 이야기가 아닌 진짜 ‘덕후’들의 ‘덕질’ 이야기는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프로그램 속 붐의 역할도 독특하다. 붐은 진행을 위해서 존재할 뿐 아니라 일명 ‘머글’(팬이 아닌 일반인을 칭함)로서 존재한다. ‘덕후’들은 일반인 붐을 자신들의 팬덤으로 이끌고 자신의 아이돌에 ‘입덕’(덕후가 되게 함, 즉 좋아하게 만듬)시키는 것이 목표이다.

프로그램의 기획과 제작을 맡은 어랑경PD는 “k-pop을 활용한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기획하다가 k-pop 아이돌 그룹을 가장 잘 아는 이들이 팬들이라 생각 했다. 기사, 방송으로 접하는 이야기 외에 팬들만이 알고 있는 아이돌의 모든 이야기들을 격의 없이 풀어내면 콘텐츠가 될 거라 생각했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어PD는 “실내 토크 이외에 밖으로 나가 아이돌 팀의 역사가 어린 장소를 투어 하는 ‘덕투어’까지 발전 할 것이다. 나아가 최종적으로는 실제 아이돌팀을 출연시켜 팬들과 같이 이야기하는 콘텐츠까지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EXO편 다음으로는 방탄소년단편의 제작을 준비 중이다. EXO, 방탄소년단, 이후에도 무궁무진한 아이돌 그룹을 다룰 계획이다. MBC플러스는 올더케이팝을 거점으로 하여 ‘한밤의 덕밍아웃’을 잇는 모바일 콘텐츠 제작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밤의 덕밍아웃’은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55분 유튜브 채널 ‘올더케이팝’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