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X정형돈, ‘책잇아웃’ MC 확정(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용만(왼쪽) 정형돈/사진=MBN '책잇아웃'

김용만(왼쪽) 정형돈/사진=MBN ‘책잇아웃’

방송인 김용만과 정형돈이 MBN 새 예능프로그램 ‘책잇아웃-책장을 보고 싶어’(이하 ‘책장을 보고 싶어’) MC로 발탁됐다.

4월 중 처음 방송 예정인 MBN ‘책장을 보고 싶어’는 스타들의 책장을 스튜디오로 옮겨와 그들이 소장한 책에 얽힌 사연과 은밀한 사생활을 풀어내는 ‘책장 털기 프로젝트’다. 스타들의 인생의 베스트셀러는 무엇이고, 지금의 나를 만든 ‘책 한 권’은 무엇인지 책을 통해 스타들의 심리상태를 들여다본다.

개그계 선후배 사이인 김용만과 정형돈은 현재 타사 여행 프로그램에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왔다. 이들은 스튜디오로 장소를 옮겨 ‘환상희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MC 2인 외에 각계각층 다양한 시선을 가진 ‘북파이터’들이 패널로 참여해 매주 출연하는 게스트의 책장 스캔에 동참한다.

‘책장을 보고 싶어’는 4월 중 처음 방송될 예정으로, 정확한 날짜는 미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