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박은석, 연극계 스타→ 드라마 주연으로 ‘폭풍 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박은석/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박은석/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박은석이 MBC 새 월화드라마‘검법남녀’ 주연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터닝포인트를 맞는다.

‘위대한 유혹자’ 후속 ‘검법남녀’(극본 민지은·원영실, 연출 노도철)에 배우 박은석이 합류한다. ‘검법남녀’는 완벽주의에 까칠한 성격을 가진 법의학자 백범과 발랄함과 따뜻함, 허당기를 갖춘 신참 검사 은솔의 아주 특별한 공조 수사를 다룬 작품.

박은석은 극중 서울 동부지검 형사 8부의 엘리트 수석검사 강현 역을 맡았다. 젠틀하고 매너 좋은 평소 모습과 달리 범죄자 앞에서는 냉철한 반전매력의 베테랑 검사. 그의 성실한 성공가도 이면에 감춰진 과거 사연이 드러나면서 대학 후배인 초임 검사 은솔(정유미), 남모를 악연의 법의관 백범(정재영)과 함께 핵심 인물로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박은석은 2015년 SBS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을 통해 본격 안방극장 진출을 시작해 수상한 미술교사 남건우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연이어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등을 통해 배우로서의 연기내공과 역량을 제대로 입증해보였다.

이후 박은석은 ‘나쁜자석’부터 ‘엘리펀트송’, ‘블라인드’, 현재 공연 중인 ‘네버더시너’까지 1년간 연극무대에 주력했다. 방송 진출 이후 연극과 드라마를 쉼없이 병행하며 차별화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번 정재영, 정유미와 함께 주연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1년만의 드라마 컴백을 앞둔 박은석은 ‘검법남녀’를 통해 배우 행보에 ‘터닝포인트’를 맞을 전망이다. 무대가 아닌 안방극장에서도 주연으로서 남다른 존재감과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검법남녀’는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