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 허세가 부른 참사..”사랑도 통역 되나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들의 웃기고 슬프지만 설렘 가득한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에서는 동구(김정현)와 윤아(정인선)의 데이트를 담았다.

윤아의 고백을 받은 동구는 모두에게 축하를 받으며 연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현실은 상상과 달랐다. 적극적인 동구와 다르게 윤아는 질문에 “네”로 일관하며 무뚝뚝해졌다. 준기(이이경)와 두식은 “(사귀기로 한 것을) 후회하는 게 아니냐?”고 놀렸고, 동구는 마음이 바뀌기 전에 마음을 돌리겠다며 데이트를 신청했다.

윤아 눈치를 보던 동구는 실수를 연발했다. 순대를 먹여주려다 윤아 눈에 맞추고, 남성미를 뽐내기 위해 바이킹을 탔다 구토를 했다.

동구는 윤아와 서진(고원희)의 통화를 듣고 윤아의 속마음을 알았다. 윤아는 “동구와 단둘이 있으니까 떨려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하나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불안함을 떨쳐낸 동구는 윤아의 손을 잡고 시작하는 연인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확실하게 웃기겠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진의 자신감은 이날 방송으로 확인됐다. 동구와 윤아를 비롯해 준기와 서진, 두식의 짧은 연애까지 보는 이들의 공감을 사며 큰 웃음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