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 자꾸만 ‘예씨 부인’ 되는 상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방송화면 캡처

tvN 토일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서 이유비가 자꾸만 ‘예씨 부인’이 되는 상상을 했다. 9일 방송된 ‘시를 잊은 그대에서’다.

우보영(이유비)은 자꾸만 예재욱(이준혁)의 부인이 되는 상상에 빠져들었다. 예재욱과 밥을 먹을 때도, 식사를 마친 후 같이 걸을 때도였다.

우보영은 예재욱이 “우 선생님, 예씨 부인이 되어주시겠습니까?”라고 말한 후 자신의 손을 주머니로 끌어당겨 넣는 상상을 했고 실제로 넣고 말았다.

예재욱은 우보영에게 “제가 충고 하나 할까요? 손 좀 빼주시죠. 이건 제 주머니이거든요”라고 말했다.

우보영은 손을 화들짝 뺐고 가는 도중 차에 치일 뻔 했다. 그러자 예재욱이 재빨리 우보영을 자신의 몸으로 감싸 안았다.

우보영은 “뭐야 이건 진짜지 상상 아니지”라며 들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