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신동, 활동명 ‘우동→동춘→신돈’ 될 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신동이 활동명 후보가 우동, 동춘, 신돈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신동은 “처음에 이수만(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대표) 선생님이 처음에는 우동이라고 지으려고 했다. 그러다 넌 재주도 많고 춤도 잘 추고 잘 움직이니까 유명한 서커스단 이름을 따서 ‘동춘’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신동은 이어 “제가 좀 주저하자 선생님은 ‘신동은 너무 좀 특별하지도 않고 신돈은 어떠니? 재밌는 이미지로’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신돈은 고려 말 공민왕 때의 승려 이름이다. 신동은 “다행히 그 당시 MBC 드라마 ‘신돈’이 하고 있어서 신돈이 안 돼고 신동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