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역 쑥대밭으로”…’램페이지’, 거대 괴수들의 초토화 경로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램페이지' 초토화 경로

영화 ‘램페이지’ 초토화 경로

영화 ‘램페이지(Rampage)’의 도심 파괴 재난 영상과 초토화 경로가 공개됐다. 영화의 제목인 ‘렘페이지’는 파괴를 저지르는 ‘광란’이라는 뜻이다. 큰 놈들의 광란을 통해 역대급 재난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램페이지’는 거대 기업의 유전자 실험 중 우주에서 추락한 의문의 가스를 흡입한 후 거대 몬스터가 된 고릴라와 괴수들의 광란을 막기 위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다.

영화에 등장하는 고릴라와 악어, 늑대는 유전자 편집으로 인해 여러 동물들의 유전자가 결합됐다. 고릴라는 평생 성장이 멈추지 않는 상어의 유전자를 분리해 대왕 고래의 성장 속도와 장수풍뎅이의 힘, 치타의 속도, 아프리카 가시 생쥐의 빠른 회복력이 결합됐다.늑대는 갈퀴가 생겨 공중을 날 수 있게 됐다. 세 마리 모두 박쥐 DNA가 들어 있어 생물의 음파탐지 능력까지 갖췄다.

공개된 이미지처럼 고릴라는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늑대는 미국 서부의 와이오밍에서, 악어는 미국 남동쪽 플로리다에서 출발해 최종 접전지인 시카고까지 이동하며 미국 전역을 쑥대밭으로 만든다.

이동 도중 실험의 부작용으로 변이가 계속되면서 사상 최강의 사이즈로 커진다. 거디핸 빌딩을 휴지 조각으로 만들 정도의 위력을 재난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드웨인 존슨은 목숨을 건 액션은 물론 동물과의 교감과 우정이라는 감정 연기까지 펼친다. 그가 최근 전 세계에서 9억 4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올린 ‘쥬만지: 새로운 세계’에 이어 ‘램페이지’까지 연타석 흥행 홈런을 날릴지 주목된다.

‘램페이지’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