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최고 시청률 장면 BEST 3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MBC ‘데릴남편 오작두’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극의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순간들을 공개했다.

#4회 – 오작두와 장은조의 재회(시청률 14.9%)

오작두(김강우) 앞에 첫사랑 장은조(한선화)가 나타나면서 극적으로 재회한 장면이 4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앞서 오작두는 목숨을 위협당하는 한승주(유이)의 상황을 알고도 그의 곁에 머물렀다. 그러나 장은조의 등장으로 두 사람의 계약 결혼에 새로운 갈등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8회 – 승주의 아픔을 알게 된 오작두(시청률 14.8%)

한승주와 엄마 박정옥(박정수)의 깊은 갈등의 이유가 밝혀졌다. 이는 물에 빠진 한승주를 구하다 세상을 떠난 아빠로 인한 것. 이를 알게 된 오작두는 죄책감과 서러움으로 눈물 흘리는 한승주에게 다가가 자신만의 방법으로 위로했다. 이처럼 서로의 아픔을 알게 되면서 한층 가까워진 둘의 모습이 8회의 최고 시청률 14.8%를 기록했다.

#11회 – 오작두의 정체를 알게 된 한승주(시청률 14%)

한승주가 가야금 공방을 발견하고 자신이 그토록 찾던 오혁이 바로 오작두였음을 알아챈 순간, 14%까지 시청률이 치솟았다. 이후 오작두의 신념을 지켜 주리라 마음먹은 한승주의 선택은 또 한 번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