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X이은형, 쌍방 로맨스 시작 ‘달달한 데이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인형의 집'/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2 ‘인형의 집’/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2 ‘인형의 집’ 박하나와 이은형에게 달콤한 봄날이 찾아왔다.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이정대)는 9일 집에서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즐기는 홍세연(박하나)과 이재준(이은형)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세연은 무표정한 얼굴 속 숨겨진 착하고 다정한 재준의 성품에, 그리고 재준은 다른 이들도 웃게 만드는 밝고 건강한 세연의 성품에 끌리며 서로를 향한 사랑을 키워왔다. 재준을 향한 감정을 깨달은 세연은 용기 내어 먼저 고백했지만, 재준은 어린 시절 헤어진 여동생을 찾는 데 집중하기 위해 세연의 고백을 매몰차게 거절했었다.

세연을 밀어낸 재준이지만 커지는 감정을 감출 수 없었다. 결국 재준은 세연에게 실종된 동생의 사연을 전하며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고, 세연이 이러한 그의 마음을 받아주면서 이들은 연인이 됐다.

공개된 스틸 속 세연은 재준과 홈 데이트에 행복한 듯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비서실장으로서 냉철한 포커페이스의 모습을 보여주던 재준 역시 세연 한정으로 다정한 눈빛과 미소를 보이면서 사랑에 빠진 남자의 면모를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세연과 재준의 알콩달콩한 라면 데이트 현장이 포착됐다. 재준은 세연과 함께 라면을 먹으며 소소한 데이트를 즐기던 중 그녀의 입가를 닦아주며 자상함의 최고치를 찍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세연은 재준의 갑작스러운 손길에 깜짝 놀라면서도 이내 엄지를 들어 뽀뽀를 하는 등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인형의 집’ 관계자는 “서로 마음을 확인한 세연과 재준이 라면 데이트를 펼친다”며 “세연이 자신이 제일 행복하고 편한 장소인 집에 재준을 데리고 와 행복함을 만끽하는 장면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인형의 집’ 31회는 오늘(9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