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이어트 플레이스’, 전 세계 9개국서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신작 ‘레디 플레이어 원’을 제치고 전세계9개국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9일 영화 박스오피스 집계 웹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콰이어트 플레이스’는 북미를 포함한 멕시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아랍에미리트,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인도 전세계 9개국에서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북미에서 5,000만 달러(534억 500만 원)의 수익을 거둔 것은 물론, 북미를 제외한 지역에서 2,100만 달러(224억 2,170만 원)를 벌어들여 개봉 첫 주 전세계 누적 매출액 총 7,100만 달러(758억 670만 원)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파격적인 장르로 흥행에 성공한 영화 ‘겟 아웃’의 개봉 첫 주 3,337만 7천 달러(356억 8,000만원)를 훌쩍 앞서는 기록이다.

‘콰이어트 플레이스’는 소리를 내는 순간 공격받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한 가족의 숨막히는 사투를 그린 이야기다. 오는 12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