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 눈빛으로 말한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천상계 인물을 연기하는 가수 카이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진은 카이의 촬영 현장 사진을 방송에 앞서 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의 운명을 뒤바꿔버리는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른 천상계 ‘메신저’ 아토(카이)는 극의 판타지 요소를 배가시키며 활약했다. 대사 없이도 깊은 인상을 각인시켰다.

공개된 사진에서도 아토의 매혹적인 모습에 눈길이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아토는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송현철B의 병원을 찾았다. 깊은 생각에 빠진 눈빛이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 파란 재킷을 입고 높은 곳에서 인간세계를 내려다보는 듯한 사진은 궁금증과 함께 신비감을 더하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에 따르면 해당 장면은 황금녀(윤석화)가 사고 전과 달라진 아들 송현철A를 위해 씻김굿을 벌이는 현장을 아토가 지켜보는 순간이다. 9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더해 고창석(송현철B)의 영혼이 김명민(송현철A)의 육체를 빌게된 상황을 만회하기 위한 그의 분투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제작진은 “카이는 천상계 메신저 아토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의욕적으로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극 중 엇갈린 두 남자 사이에서 노력할 아토의 역할도 점점 중요해질 것”이라 귀띔했다.

카이가 출연하는 ‘우리가 만난 기적’ 3회는 9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