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TV’ 신화 “누드집 제안 들어온다면? 다시 찍을 생각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섹션 TV 연예통신'

사진=MBC ‘섹션 TV 연예통신’

오늘(9일) 방송되는 MBC‘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장수돌 신화와의 만남이 공개된다.

국내 최장수 아이돌 그룹 신화가 데뷔 20주년을 맞았다. 신화는 원조 예능돌임을 인증하듯 시종일관 유쾌하고 즐겁게 인터뷰를 이어갔다.

아이돌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세미 누드집’을 발간한 신화는 당시 불개미에 물려가며 힘들게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과거에 누드집 제안을 흔쾌히 승낙했던 만큼 또 누드집 제안이 들어온다면 다시 찍을 생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여전히 신화의 안무 구성에 참여한다는 이민우는 직접 손으로 그려가며 안무를 만드는 등 아날로그를 고집한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멤버들이 밝힌 이민우의 안무 중 최고는 그가 20분 만에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는 ‘와일드 아이즈’(Wild eyes)’. 전진은 많은 이들이 커버해 기분이 나쁘다고 밝혔고, 김동완은 신화 같은 숙성미가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섹션 TV 연예통신’은 오늘(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