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훈, ‘캐스팅 콜’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진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팝페라 아이돌 파라다이스 훈 1-2

사진제공=MBC 뮤직 '캐스팅 콜'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MBC 뮤직 ‘캐스팅 콜’ 방송화면 캡처

팝페라 그룹 파라다이스의 훈(이승훈) 이 3차 오디션에 진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뮤직·에브리원 뮤지컬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 ‘캐스팅 콜’에서다.

‘캐스팅 콜’에서는 2차 오디션의 마지막 이야기를 담았다. 훈은 마지막 참가자로 등장해 뮤지컬 영화 ‘미녀와 야수’의 OST를 불렀다.

심사위원 배우 박해미는 “노래는 완벽하다. 하지만 기술이 아닌 가슴으로 노래하는 법을 익힌다면 연기도 저절로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뮤지컬 배우 카이는 “발성 체계가 좋다. 좀 더 목소리를 다양하게 쓰는 법을 익힌다면 뮤지컬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훈은 최종 심사에서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합격 판정을 받았다. 무사히 3차 오디션에 진출했다.

3차 오디션인 팀 미션에서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수록곡 ‘내일로 (One day more)’ 팀을 선택한 훈의 모습은 오는 13일 공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