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태리의 눈물, 이병헌의 카리스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tvN '미스터 션샤인' 티저 화면/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미스터 션샤인’ 티저 화면/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측이 세 번째 티저 영상을 9일 공개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tvN ‘도깨비-쓸쓸하고 찬란하神’, KBS2 ‘태양의 후예’ 등을 흥행시킨 김은숙 작가와 이응봉 감독이 함께 만든 작품으로,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이날 공개된 세 번째 티저 영상에는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의 이병헌과 사대부 집안의 딸 고애신 역을 맡은 김태리가 등장한다. 김태리의 눈물 연기와 “아마 내 긴 이야기가 끝나면 우린 따로 떠나게 될 거요”라는 이병헌의 내레이션이 이목을 끈다. 여기에 애잔한 분위기의 배경음악, 아름다운 영상이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7월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