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슈가맨2’ 출연에 시끌…”복귀 위한 출연은 아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쥬얼리 서인영(왼쪽부터), 김은정, 하주연, 박정아/사진제공=서인영 SNS

그룹 쥬얼리 서인영(왼쪽부터), 김은정, 하주연, 박정아/사진제공=서인영 SNS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서인영이 지난 8일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에 출연해 사과했다. 지난해 스태프에게 욕을 하는 동영상이 퍼지면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한 그는 “죄송하다”고 했다.

‘슈가맨2’는 이날 방송을 ‘댄스 100불 가자’ 특집으로 꾸며 그룹 쥬얼리와 원투를 소환했다. 서인영은 쥬얼리의 원년 멤버로 출연했고, 이 과정에서 “이야기를 하지 않고 넘어가려니 민망하다”면서 “그동안 반성의 시간을 가졌고, 내 잘못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프로그램 ‘님과함께2-최고의 사랑’의 해외 촬영 당시, 스태프에게 욕설을 했다. 아울러 방송 촬영도 다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귀국했다고 알려져 더욱 비난을 샀다.

이후 서인영은 해당 프로그램 하차는 물론 1년여 동안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슈가맨2’가 복귀인 셈이다.

그의 출연을 두고 네티즌들의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슈가맨2’ 제작진은 “서인영의 복귀를 위한 방송은 아니다”고 밝혔다. 서인영 측도 복귀를 구체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못 박았다.

스태프를 향해 욕설하는 동영상이 나온 지 1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서인영을 향한 대중들의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그가 이 같은 비난을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