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전지적 참견 시점’ 운전 중 휴대폰 사용 장면 방심위 상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위)',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위)’,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생민이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운전 중 휴대폰을 사용하는 모습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소위원회 안건 중 하나로 채택됐다.

방심위는 9일 텐아시아에 “오는 10일 열리는 소위원회 안건에 김생민이 휴대전화를 사용한 방송분이 오른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해 11월 30일 방송분으로 방송심의규정 제33조(법령의 준수) 1항에 따라 심의를 받는다.

10일 열릴 소위원회에는 이를 포함해 총 9건이 안건으로 오른다. 이 중에는 지난해 12월 10일에 MBC에서 방영된 ‘오지의 마법사’에서 남자 선장에 배우 한채영의 동의 없이 어깨를 감싸고 입을 맞추는 행동을 한 장면이 포함돼 있다. ‘오지의 마법사’는 방송심의규정 제30조(양성평등) 4항에 따라 심의를 거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김생민 관련 장면만 안건에 올랐다.

방심위 소위원회 정기 회의는 10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