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금새록, 단짠 매력으로 ‘눈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같이살래요' 금새록/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같이살래요’ 금새록/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의 신예 금새록이 당찬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금새록은 ‘같이 살래요’에서 효섭(유동근)의 막내 딸 박현하 역을 맡아 주목 받고 있다. 현하는 재형(여회현)의 쌍둥이 동생이자 잘나가는 ‘알바퀸’이다.

초반부터 ‘단짠’ 매력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겉으로는 철없어 보이지만 그 내면에는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녹아있다. 또 아르바이트를 할 때는 완벽한 미모와 실력을 자랑하지만 집에 오면 영락없는 건어물녀다. 이처럼 금새록은 상반된 면모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하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현하는 미연(장미희)이 일부러 효섭에서 접근한다고 오해해 직접 대면했다. 미연을 사기꾼으로 생각해 경계했다. 뿐만 아니라 쌍둥이 오빠 재형과 눈만 마주치면 으르렁거리는 현실 남매 케미로 웃음을 더했다.

금새록은 그간 다수의 영화에서 조연, 단역 가리지 않고 연기하며 내공을 다져왔다. ‘같이 살래요’는 드라마 데뷔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