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강유미, “수위 높은 ‘블랙하우스’ 인터뷰? 불이익은 생각하지 않는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 KBS2 '1대 100'

강유미/사진제공= KBS2 ‘1대 100’

개그우먼 강유미가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보여준 수위 높은 취재에 대해 “인터뷰를 할 때에는 추후 나에게 생길 불이익에 대한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밝힌다. 오는 10일 방송될 KBS2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을 통해서다.

MC를 맡은 조충현 아나운서가 최근 녹화에서 “오늘만 사는 강유미라는 말이 생겼다”며  ‘블랙하우스’에서 ‘강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을 언급하자 강유미는 “지금 해야 될 일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근성을 보였다.

“걱정되지 않느냐”고 묻자 강유미는 “가끔씩 불현듯 식은땀 흘리며 자다 일어날 때가 있지만 뒷일을 미리 걱정하지는 않는다”며 소신 있는 태도를 밝혔다.

KBS ‘1 대 100에는 강유미와 함께 또 다른 1인으로 방송인 현영이 출연해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강유미가 출연한 ‘1 대 100’은 10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