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김명민의 낯선 분위기 감지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제공=KBS2 ‘우리가 만난 기적’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의 김현주가 김명민의 변화에 의구심을 갖는다.

9일 방송되는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사고 이후 180도 변한 송현철A(김명민)와 그에게 낯선 분위기를 감지한 선혜진(김현주) 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같은 이름과 생년월일을 가진 두 남자 송현철A, 송현철B(고창석)가 천상에서 온 메신저 아토(카이)의 실수로 엇갈린 운명에 놓였다. 송현철A의 육체를 임대해 살게 된 송현철B는 사랑하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도, 송현철A의 가정을 등질 수도 없다. 이 가운데 송현철A의 아내 선혜진은 평소 가정에 소홀하고 집안일이라고는 도와준 적도 없던 남편이 설거지를 하고 입맛과 생활습관까지 완전히 달라져버린 모습에 의아한 상황.

이런 상황에서 송현철B는 돌아갈 몸이 없을뿐더러 송현철A의 어머니 황금녀(윤석화)에게 1억 원을 받아 영혼의 가족들을 도와주기까지 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송현철A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봐왔던 아내 선혜진이 행동, 말투, 입맛 등 모든 것이 바뀐 그에게 의구심을 갖는다”며 “송현철A의 육체로 살아야 할 수 밖에 없는데다가 황금녀의 도움까지 받은 상황에서 송현철B의 영혼이 선혜진의 의심을 피해갈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설명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9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