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와르 “여러분의 마음을 뺏겠습니다”…당찬 출사표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느와르(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신승훈, 이준용, 김시헌,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가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데뷔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느와르(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신승훈, 이준용, 김시헌,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가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첫 번째 미니 앨범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러분의 마음을 뺏겠다는 포부를 담았습니다.”

첫 번째 미니음반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로 데뷔하는 그룹 느와르의 말이다. 느와르는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갱스터(GANGSTA)’와 수록곡 ‘그 사이에’의 무대를 선보였다.

느와르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김연국·남윤성·유호연과 신승훈·이준용·김시헌·양시하·김민혁·김대원으로 구성된 9인조 그룹이다. 이날 정오 첫 번째 미니음반을 발매하고 정식 데뷔했다.

결성 후 처음으로 취재진을 만나는 자리.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그 와중에도 무대에 대한 열정은 넘쳐났다. ‘갱스터’ 무대를 마친 느와르는 입을 모아 “아쉽다”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 신승훈은 “열심히 준비했는데 멋지게 봐주셨을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팀 이름 ‘느와르’는 프랑스어로 ‘검은 색’을 나타낸다. 많은 색을 섞다보면 결국 검은 색에 가깝게 변한다는 점에 착안해 다양한 색깔을 느와르 안에 담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양시하는 “또 다른 팀 이름 후보로 하이뉴와 쇼타임이 있었다”며 “느와르가 된 게 천만 다행”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룹 느와르(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신승훈, 이준용, 김시헌,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가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데뷔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그룹 느와르(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신승훈, 이준용, 김시헌,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가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데뷔 쇼케이스에서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음반에는 타이틀곡 ‘갱스터’를 포함해 모두 6곡이 실린다. 힙합·알엔비(R&B)·일렉트로닉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겼다. 신승훈은 전곡의 작사와 랩메이킹에 참여했고 유호연·김민혁은 수록곡 ‘그 사이에’와 ‘별이 되어서’의 안무 창작에 힘을 보탰다.

롤모델은 그룹 방탄소년단이다. 양시하는 “실력이면 실력, 비주얼이면 비주얼, 퍼포먼스면 퍼포먼스, 하나도 빠지는 데가 없다”며 “정말 닮고 싶다”고 했다. 멤버들이 직접 음반을 만드는 방탄소년단처럼 느와르 역시 프로듀싱에 관심이 많다. 신승훈은 “작사·작곡을 계속 공부하고 있다”며 “우리의 타이틀곡을 쓰는 게 내 목표”라고 말했다.

목표는 자꾸 보고 싶은 팀이 되는 것이다. 남윤성은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말이 있다”며 “자꾸 보고 싶어지고 생각나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양시하는 “좋아하는 상대의 마음을 뺏겠다는 바람을 담은 ‘갱스터’ 가사처럼 여러분의 마음을 뺏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