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김학도 아내 한해원, “상견례 할 때까지 남편 실제 나이 몰랐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얼마예요'

사진제공=TV조선 ‘얼마예요’

개그맨 김학도의 아내인 바둑기사 한해원이 “상견례 할 때까지 남편의 실제 나이를 몰랐다”고 고백한다.  TV조선 ‘얼마예요?’를 통해서다.

9일 오후 10시 방송될 TV조선 ‘얼마예요?’에서는 여성 출연자들을 중심으로 ‘결혼 전 남편들에게 깜박 속은 거짓말’에 대한 토크를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결혼 11년 차인 바둑기사 한해원은 “상견례를 할 때까지도 남편의 실제 나이를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또 “남편이 나 몰래 공진단을 숨겨 놓고 혼자 먹다가 걸린 적도 있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여성 출연자들은 “그건 이혼 사유다” “못났다. 못났어”라며 아내의 편을 들었지만 김학도는 “젊은 여자가 공진단이 왜 필요하냐”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다른 출연자들의 비난을 샀다.

이날 방송에는 전 야구선수 이병훈과 그의 아내 백영미도 출연한다. 백영미는 “연애 시절 남편이 몰래 다른 여자와 결혼하려 했다”고 폭탄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이병훈이 “그 여자 때문에 아내가 더 좋아졌다”며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자 야유가 쏟아졌다.

이날 여성 출연자들은 “사실 남편의 거짓말을 다 알면서도 속는다. 남편이 일찍 들어오길 바라는 게 아니라 나에게 솔직하게 말하는 것을 바라는 것”이라고 공감을 자아냈다. 반면 남성 출연자들은 끝까지 ‘아내의 전화를 받지 않는 이유’를 구구절절 변명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