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와르 “롤 모델은 방탄소년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느와르 쇼케이스

그룹 느와르(김연국, 남윤성, 유호연,신승훈, 이준용, 김시헌, 양시하, 김민혁, 김대원)가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데뷔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 보이그룹 느와르가 롤 모델로 방탄소년단을 꼽았다.

느와르는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엔터식스 한양대점 메두사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트웬티스 느와르(Twenty’s Noi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방탄소년단 선배님은 실력이면 실력, 비주얼이면 비주얼, 퍼포먼스면 퍼포먼스, 하나도 빠지는 데가 없다. 정말 닮고 싶다”고 말했다.

직접 음반을 만드는 방탄소년단처럼 느와르 역시 음반 제작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멤버 신승훈은 데뷔음반 수록곡 전곡의 랩 가사를 직접 썼다. 그는 “평소 작사 작곡에 관심이 많다. 열심히 공부해서 타이틀곡까지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다른 멤버들도 끼가 많다. (남)윤성 군은 연기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 유호연, 김민혁 군은 ‘그 사이에’와 ‘별이 되어서’라는 노래의 안무를 직접 짰다. 나머지 멤버들도 재능이 많아서 주목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느와르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김연국·남윤성·유호연과 신승훈·이준용·김시헌·양시하·김민혁·김대원으로 구성된 9인조 그룹이다. 이날 정오 첫 번째 미니음반을 발매하고 정식 데뷔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