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채, “지루하더라도 즐거움으로 사로잡는 힘 가지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은채 / 사진제공=보그코리아

정은채 / 사진제공=보그코리아

배우 정은채가 “지루하고 반복적이라도 즐거움으로 사로잡는 힘을 가진 배우가 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9일 공개된 한 패션 잡지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다.

정은채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은채는 그간 거쳐온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생각해보니까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들이) 겉으로 강하게 드러나는 인물이라기보다 다들 내적으로 단단하고 고집도 있는 캐릭터다”고 말했다. 이어 “표면적으로 봤을 때는 어디에도 구속되어 있거나 속해 있지 않은 사람, 이편도 저편도 아니고 어떤 구조 속에 있는 인물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 본인을 사로잡은 영화 ‘패터슨’을 언급하며 “너무 강렬했다”고 밝혔다. 정은채는 “저는 굉장히 정적이거나 호흡이 엄청 느린 작품을 보면서 즐거움을 느낀다”며 “‘패터슨’은 반복되는 일상을 보여주는데 그런 데서 엄청난 힘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정은채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리턴’에 출연했으며 MBC 라디오 ‘FM영화음악’에 DJ로 발탁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