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 스릴러 영화 ‘진범’ 주연…송새벽과 대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유선/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선/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선이 스릴러 영화 ‘진범'(감독·각본 고정욱)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9일 유선의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유선이 스릴러 영화 ‘진범'(감독·각본 고정욱)의 주연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영화 ‘진범’은 영훈(송새벽)이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추리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가운데 반전과 스릴러가 더해졌다.

유선은 극 중 영훈과 살인사건 진범을 두고 대립하는 캐릭터 ‘다연’을 연기한다. 유선이 평소 연기해온 모습과는 달리 잔인하고 공포스러운 모습, 더불어 안타까운 캐릭터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유선은 지난해 영화 ‘채비’, 드라마 ‘우리 갑순이’ ‘크리미널 마인드’를 통해 따뜻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보여왔다. 이에 영화 ‘1급 기밀’에서는 로비스트로 변신 카리스마 있는 인물을 연기했다. 현재는 JTBC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출연을 확정 짓고 당당한 커리어우먼의 모습을 준비중이다.

영화 진범은 현재 라인업을 확정 짓고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