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 우리가 찾던 힐링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화면 캡처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화면 캡처

MBC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가 박력 넘치는 고백에 키스까지 선보이며 매력을 뽐냈다.

최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승주(유이)는 작두(김강우)가 오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작두는 자신의 정체를 아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위기에 처했다. 그가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정체를 드러낼지, 그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강우는 순수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폭넓은 감정 표현으로 오작두 캐릭터에 입체감을 부여하고 있다. 김강우는 따뜻하고 무게감 넘치는 연기로 우리 시대에 필요한 ‘힐링남’의 면모를 뽐내며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