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시댁에 놀러 간다고?” 남편에 분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티저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티저 캡처

MBC 교양 파일럿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결혼 3개월 차 배우 민지영과 남편의 모습을 담은 2차 티저를 공개했다.

2차 티저에서 민지영은 시댁에 가기 전 메이크업을 받으며 남편과 때 아닌 논쟁을 벌였다. 민지영은 시댁 방문을 앞두고 “왜 결혼을 하면 (시댁에) 가서 자야 되는 걸까”라고 물었다. 남편은 “같이 놀러 갈 겸 편하게 가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민지영은 “어딜 놀러 가? 시댁을? 아 시댁이 휴양지였군요? 비키니 수영복도 챙겨야겠네? 신혼 여행에 시부모님 모시고 가는 꼴이네”라며 분노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가족 문화를 며느리 시점에서 관찰하며 자연스럽게 되물림되고 있는 불공평한 강요와 억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