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정보석 독설 세례에도 뻔뻔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UHD '부잣집 아들'

사진제공=MBC UHD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UHD ‘부잣집 아들’에 출연 중인 김지훈의 철 없이 순수한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 심소연) 9회~12회에서는 김영하(김주현)의 화를 풀어주기 위한 이광재(김지훈)의 분투가 펼쳐졌다.

광재와 영하가 겨우 화해한 것도 잠시 영하는 광재가 두 사람이 함께 일하는 식당 ‘가미’의 대표 이계동(강남길)의 외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그동안 자신을 감쪽같이 속였다는 배신감에 사로잡힌 영하는 그 길로 가미를 박차고 나갔다.

이어 광재는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철없는 발상을 하기 시작했다. 바로 구원투수로 영하의 할머니 박순옥(김영옥)을 찾아가겠다는 것. 사실 광재와 순옥은 오토바이 사고로 인연을 맺은 적이 있었다. 이에 광재가 양손 가득 명품 선물을 들고 순옥을 찾아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광재의 철없는 기대와는 달리 영하의 아버지 김원용(정보석)가 복병이었다. 원용의 압박 면접같은 질문세례와 이에 굴하지 않는 광재의 천진난만 대답이 흥미진진한 상황을 만들어냈다.

원용은 “우리 영하 좋아하지 마. 아버지로서 나는 자네 같은 사람이 우리 영하 좋아하는 거 반댈세, 교제도 허락할 수 없어. 알았나?”라며 역정을 냈다. 광재의 대책 없는 모습이 원용의 비위를 거스른 것.

이어 광재는 “제가 왜 싫으세요? 아직 저 잘 모르시잖아요?”라며 당당하게 물었지만 원용이 광재가 싫은 이유를 조목조목 나열해 할말을 잃었다. 그런데도 “저 진짜 괜찮은 놈이거든요”라고 덧붙여 안방 극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철부지 캐릭터 광재와 호락호락하지 않은 전 여친의 아버지 원용의 강렬한 첫 만남이 의외의 케미를 형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에 광재와 영하의 꼬인 관계에 귀추가 주목된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 MBC UHD를 통해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