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측 “이다희 정체에 결정적 힌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이다희

‘추리의 여왕2’ 이다희

KBS2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가 미스터리한 정체의 정희연을 연기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추리의 여왕2’에서는 정희연의 비밀이 아직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는 하지승(김태우)과 로펌 하앤정과 얽힌 것은 물론 김실장의 존재와도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 또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 사이에서 묘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 로펌 하앤정 대표 하지승과의 관계는?

하지승은 정희연에게 하앤정의 공식 재단 동반의 이사장직을 맡겼다. 또 어머니의 반지를 주며 프러포즈도 한 상태다. 하지만 정희연이 하지승에게 접근하는 과정은 의심스러웠다. 알뜰하게 하지승을 챙기면서 이해심 많은 여자친구의 역할을 수행 중이지만 그에게 접근한 진짜 의도가 궁금하다.

◆ 김실장과의 연관성은?

신 서장(김종수)은 자신에게 은밀히 접근해오는 김실장을 두고 “늘 전화로만 연락하며 목소리는 매번 달랐다”고 주장했다. 정희연은 처음 보는 여자에게 옷을 사주는 대가로 신 서장에게 전화하도록 지시하며 마치 김실장처럼 행동했다. 김실장은 하완승의 첫사랑 서현수의 죽음과 유설옥의 부모님이 사망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인물이다.

◆ 하완승♥유설옥을 신경쓰는 이유는?

정희연은 하완승과 유설옥의 사이를 묘하게 신경썼다. 주변 인물을 통해 두 사람의 사이를 조사했고 집 앞에 몰래 찾아가기도 했다. 그가 두 사람에게 지나치게 관심을 갖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지난 11회 말미, 정희연이 휴게소에 혼자 남겨진 유설옥 앞에 나타났다. 서울까지 태워주겠다며 상냥하게 웃었지만 그 뒤에 날 선 표정을 내비쳐 긴장감을 유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추리의 여왕2’ 13회에서 정희연의 정체에 대한 결정적 힌트가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