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신동, “우동으로 데뷔할 뻔 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신동이 “우동으로 데뷔할 뻔 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서다.

최근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신동은 돈스파이크와 출연해 자신들의 예명도 음식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원래 의도와는 달리 예명이 ‘돈가스+스파게티+스테이크’의 합성어로 불린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신동도 예명 우동에 얽힌 뒷 이야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치킨’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얼마 전 ‘아는 형님’ 출연 당시, 신동은 치킨의 냄새만으로 브랜드를 맞춘 이야기를 꺼내며 “혼자서 치킨 세 마리를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돈스파이크는 “치킨을 돈 주고 사먹어 본 적이 없다. 치킨은 닭을 버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은 ‘백숙파’라며 ‘백숙예찬론’을 펼쳤다.

이에 신동은 발끈하며 “백숙이야말로 닭을 물에 버리는 것”이라고 맞섰다. 그러자 돈스파이크는 “살다 살다 이렇게까지 식성이 안 맞는 사람은 처음 본다”고 말해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급기야 셰프들까지 합세하며 설전이 이어지자 MC 안정환은 단 한 마디로 토론을 종결했다는 후문이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