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천재인, 혼연일체 연기로 재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사진제공=젤리피쉬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사진제공=젤리피쉬

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의 강지환이 극 중 자신이 맡은 캐릭터 천재인과 혼연일체된 모습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는 천재인(강지환 분)이 또 한 번 완벽한 수사로 신의 아이들과 김단(김옥빈 분)을 구했다. 이날 강지환은 천인교회 아이들을 불법 장기매매로 넘기고 있는 현장을 습격했다. 아이를 무사히 구하고, 백도규(이효정 분) 회장과 백아현(이엘리야 분) 부녀를 잡았다.

천재인은 아이들의 사건에 천인교회와 국한주(이재용 분) 후보까지 연계되어 있음을 알고 백 회장을 구속하지 않은 채 딸 백아현만 구속했다. 천재인의 예상대로 백 회장이 움직였고, 이를 이용해 사건 수사를 이어갔다.

궁지에 몰린 백 회장이 김단을 납치했을 때에도 당황하지 않았다. 큰 그림을 그렸던 천재인의 계획대로 수사는 이어졌다. 김단이 잡혀 있는 곳으로 가 수갑 열쇠를 건네고 자신이 잡힌 척했지만, 이 역시 경찰이 백회장을 검거하기 위한 천재인의 수사 방향이었던 것. 한치의 오차도 없는 수사는 천재인이기에 가능한 ‘꿀잼 수사’로 시청자의 몰입을 더했다.

강지환은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감정 연기부터 액션, 드라마까지 모든 부분에서 천재인과 혼연일체된 모습으로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눈빛부터 표정, 몸짓까지 캐릭터의 성격을 반영한 섬세한 연기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작은 신의아이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