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주, “현재는 시민들을 웃기기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민주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신민주 /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신민주가 KBS2 ‘아침마당’에 출연해 “현재는 시민들을 웃기기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아침마당’에서 신민주는 “경찰관 시험 볼 때도 면접관을 웃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민주는 현재 부천 오정경찰서 원종지구대에서 경장으로 근무 중이다.

신 경장은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케이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합격했다. 이후 허경환, 장도연 씨와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서 데뷔했다”고 덧붙였다.

이용식은 “저 친구가 범인 잡았을 때 잡혔던 범인도 웃었다더라”고 거들었다. 신 경장은 “진지할 땐 진지하다. 감독님 오늘 예쁘게 찍어달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