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다방’ 유인나, 홍일점 역할 ‘톡톡’…2회 만에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선다방' 유인나/ 사진제공=YG

‘선다방’ 유인나/ 사진제공=YG

배우 유인나가 ‘선다방’ 1일차 영업을 마쳤다.

tvN ‘선다방’은 일반인들의 맞선을 엿보고 요즘 시대 사랑관과 연애관 그리고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프로그램. 유인나는 이적, 양세형, 로운과 함께 맞선 전문 카페를 운영하는 카페지기로 나섰다.

그는 맞선 남녀의 어색한 첫 만남을 지켜보며 심리를 살피고, 로맨틱한 감정 이입을 도왔다. 방송 2회 만에 ‘선다방’의 생명력을 불어넣는 카페지기로 호평을 얻고 있다.

유인나는 맞선 남녀의 호감 신호를 파악하고, 시청자들이 놓친 설렘 기류를 짚어냈다. 적절한 타이밍에 달달함을 불어넣는 소통 방식을 보여줬다.

또 세심한 관찰력으로 맞선에서 피해야 할 질문을 골라내고 여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홍일점 역할까지 톡톡히 했다. 여기에 소개팅 매너와 인기 시간대, 애프터 신청 등의 정보를 유용한 이야깃거리로 전환시켜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인나는 ‘선다방’의 분위기에 시청자들도 녹아들 수 있는 ‘유용한 연애팁’을 전수하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그의 소통 능력은 ‘연애’와 관련된 주제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이적, 양세형, 로운과 카페 운영 방식을 조율하며 맞선 카페만의 방식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편안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간식 메뉴에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카페지기로서 센스도 발휘했다.

‘선다방’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