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장현성, 경찰의 삶을 전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장현성 /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장현성 /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장현성이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 귀에 쏙쏙 들어오는 차진 대사로 경찰의 안타까운 상황과 힘든 현실을 전하고 있다.

지난 주말 방송된 ‘라이브’에서 경모(장현성)는 양촌(배성우)의 부사수였던 주영(장혁진)이 연루된 도박 및 성매매 사건에서 맹활약했다.

경모는 사우나를 급습해 피의자들을 검거하는데 팀장으로서 역할을 다했다. 하지만 주영만은 찾지 못해 애를 먹고 있던 상황. 순찰을 하던 양촌이 눈이 뒤집혀 현장으로 왔고, 양촌은 상수(이광수)의 도움으로 결국 주영을 찾아내 주먹을 휘둘렀다.

경모는 이성을 잃은 양촌에게 주먹을 날리며 “정신 차려. 새끼야. 다 된 밥에 뭐 하는 짓이야? 너 이러다 폭행으로 걸리면, 우리 지구대 전체 징계 먹으면 그땐 어쩌려고 그래. 정신차려”라고 다그쳤다.

그는 “네가 경찰 레전드라고? 야, 웃기지 마. 넌 아무것도 아냐. 내가, 동료가 의지할 수 있는 놈도 아니고 안장미가 남편으로서 의지할 수 있는 놈도 아니고, 너는 그냥 동료, 여편네 걱정이나 시키는 성질 더러운 덩치 큰 애새끼야. 알아?”라며 “20년 넘게 경찰 짓 하면서 주영이 같은 더러운 미꾸라지 같은 경찰놈들이 지랄하는 엿 같은 꼴, 우리가 한두 번 당하냐”라고 양촌을 몰아세웠다.

이어 “열라 목숨 걸고 처맞고 일해도 결국에는 그런 놈들 한두 명 때문에 우리 경찰들 다 싸잡아서 비리 경찰, 짭새, 양아치 경찰 소리하는 거 한두 번 들어? 그럼 철 좀 들어야지. 주영이 같은 하찮은 놈 때문에 너 모가지 걸고 동료들 패고 뭐 하는 짓이야. 인마. 이게. 대답해 봐. 자식아. 이게 뭐 하는 짓이야”라고 안타까워했다.

장현성이 출연하는 ‘라이브’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1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