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기호 작가, “남은 4회, 또 웃겨주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의 김기호 작가가 드라마의 이모저모를 밝혔다.

김 작가는 9일 ‘와이키키’ 제작진을 통해 드라마에 대해 궁금할 만한 점들에 대해 답했다.

첫 번째로 김 작가는 배우들에게 ‘와이키키’ 웃음의 공을 돌렸다. 그는  김정현에 대해 “순식간에 분위기를 전환하는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눈빛의 배우다. 표정 변화, 대사 톤, 눈빛까지 잘 쓰는 연기가 최고의 장점”이라고 칭찬했다.

이이경은 수많은 오디션 끝에 “저 사람이 이준기”라는 확신을 준 배우였다고 한다. 그는 “타고난 센스가 확실하다. 코미디 장르에는 이이경이란 배우가 필요하다”고 극찬했다. 손승원에 대해서는 “동구(김정현)와 준기(이이경)가 돋보일 수 있게 반응을 정말 잘 해주고 있다. 요즘은 코미디에도 물이 올랐다”고 덧붙였다.

정인선은 다소 답답해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배우의 매력으로 극복해낸 케이스다. 김 작가는 “코미디 소화 능력이 뛰어난데 로맨스를 담당하고 있어 역할을 많이 주지 못했다”고 아쉬워하면서도 “로맨스에 적당한 긴장을 주며 잘 이끌어가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고원희에 대해서는 “수염 설정부터 스님 분장까지 캐릭터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말했다. 이주우는 대본 연습 당시 혼자 골방에 앉아 몇 시간 동안 연습하던 모습이 기억에 남아있다고 한다.

또한 김 작가는 “듣기만 해도 가슴 답답해지는 사건이 매일같이 터져 나오는 요즘 가장 필요한 게 ‘웃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뜩이나 힘든 세상인데 한 시간만이라도 다 잊고 웃을 수 있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청춘이 살기 힘든 세상이지만 당신들 잘못이 아니라고 말해주고 싶었다”며 “우리 주인공들은 다들 루저지만 각자의 꿈을 향해 도전한다. 청춘이 아니면 언제 무대포처럼 도전할 수 있겠나. 요즘 현실을 모르고 무책임한 소리를 한다고 할지 모르겠지만 세상에 맞춰 살다 보면 분명히 나중에 후회할 거라고 생각한다. 비록 도전하지 못해도 가슴 속에 꿈은 품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청춘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남은 4회에 특별한 관전 포인트는 없다. 그저 또 웃겨주겠다. ‘와이키키’를 보는 순간 만큼은 깔깔 웃게 만들어 줄 자신 있다”고 예고했다.

‘와이키키’ 17회는 9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