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홍진영 정수리 냄새 맡고 “텁텁한 냄새가 난다” 폭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홍진영이 ‘런닝맨’ 멤버들에게 정수리 냄새로 몰이를 당했다.

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전소민, 이광수, 유재석, 김종국이 홍진영의 정수리 냄새를 맡았다.

유재석은 머리를 긁는 이다희에게 “그래도 소민이 정수리 냄새는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은 이다희와 홍진영의 정수리 냄새를 차례로 맡았다.

그러던 중 전소민은 홍진영 정수리의 냄새를 맡고 인상을 찌푸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진영 정수리 냄새를 맡은 유재석은 “텁텁한 냄새가 난다”고 했고, 이광수는 “어렸을 때 우리 동네 복덕방 냄새가 난다”고 평해 폭소케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