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최화정부터 곽정은까지… 프로 참견러들의 ‘독한 참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joy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사진=KBS2 joy ‘연애의 참견’ 방송화면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12회에서 최화정, 김숙, 주우재, 곽정은이 바람 난 사내 연애 남친에게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제시, 프로 참견러들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 날 등장한 사연의 주인공은 연하 남친과 사내 비밀 연애 중인 커리어 우먼. 연애를 공개할 시 여자에게 불리한 점이 많다는 남친의 배려에 비밀스럽게 만남을 지속했지만 지나치게 몸을 사리는 태도에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특히 직장 동료를 거리에서 봤다는 이유로 자신만 내버려둔 채 혼자서 가버리거나 회사에서 유독 쌀쌀맞게 대하는 것도 모자라 특정 요일 외에는 데이트를 할 수 없다는 점 등 비밀 연애 치고도 납득 안 되는 부분들이 연이어 발견됐다.

아니나 다를까, 알고 보니 남친은 사연 속 주인공 외에도 두 명의 여자와 삼다리를 걸치고 있었다. 요일마다 다른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또 그 여자들에게 집이며 원하는 것을 얻어내는 지능적인 바람을 피워왔던 것.

이에 세 여자가 합심, 그가 갖고 있는 것을 다 빼앗는 것으로 복수하며 이번 사태는 일단락되는 듯 했다. 하지만 사연 속 주인공의 진짜 문제는 회사에서 매일 얼굴을 봐야 하는 사이였던 것. 남친 역시 무릎 끓고 잘못을 빌며 그녀의 마음을 약해지게 만들었다.

사연녀의 갈등에 프로 참견러들의 입장은 단호했다. 최화정은 “사람이 눈앞에서 왔다 갔다 하면 못 당한다. 매일매일 보게 되면 짠해지고 이런 식으로 어필하면 다른 데로 이직하는 것도 추천 한다”며 초강수를 던졌다.

그러나 김숙은 “남자 하나 때문에 내가 여태껏 해온 일자리를 포기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자기 자리를 잘 지키셨으면 좋겠다”며 또 다른 의견을 내놓았고 주우재는 “당당해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회사 생활을 해본 곽정은은 “사내에서 평판이라는 게 있다. 너무 신경질적으로 행동하면 그게 오히려 자신의 커리어를 까먹는다. 당분간은 직접 접촉할 기회를 줄이는 게 좋을 것 같다”며 현실적인 해법을 알려줬다.

마지막으로 최화정은 “사랑 때문에 죽을 거 같지만 죽진 않는다. 또 다른 사랑으로 잊혀 질 수 있다. 이번에는 마음을 단단하게 먹어야 한다”고 용기 가득한 위로를 건네 따뜻함을 배가했다.

‘연애의 참견’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