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정길-손병호-권화운-송원석, 미스터리 4인방이 궁금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스위치'/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SBS ‘스위치’/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이정길, 손병호, 권화운, 송원석이 의미심장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 지난 방송분에서는 ‘천재 사기꾼’ 사도찬(장근석)과 ‘원칙검사’ 백준수(장근석)가 한자리에 앉아있는 반전 장면이 펼쳐졌다. 여기에 사도찬이 백준수 대행으로 오하라(한예리)와 마약 밀수 외교관을 색출해내는 장면까지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가 담겨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사도찬, 오하라가 고군분투하고 있는 이면, 최정필(이정길)이 눈엣가시 같은 백준수를 똑바로 처리하지 못한 금태웅(정웅인)에게 호되게 호통을 치며 분노를 터트리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번번이 사고를 쳐도 용서받는 조성두(권화운)와 금태웅이 지시하는 악행들을 도맡아 하는 김실장(송원석)의 행보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이와 관련 ‘스위치’에서 예측할 수 없는 의문점을 가중시키고 있는 ‘미스터리 4인방’에게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우선 이정길은 전직 국회의원, 총리까지 역임한 최고의 권력가인 최정필 역을 맡아 무소불위의 권력을 보여주고 있다. ‘극악 존재’ 금태웅(정웅인)을 수족처럼 부리는 것은 물론, 정도영 검사장(최재원)부터 정재계 인사들에게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 최정필은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특유의 처세술로 눈 하나 깜빡 하지 않을 것 같은 금태웅까지 긴장하게 만들 만큼 화려한 언변을 구사하고 있다. 탁월한 능력으로 상대를 구슬렸다, 궁지로 몰아넣었다하면서 자신의 뜻대로 처리하는, 이중적인 속내를 드러내 의혹을 가중시키고 있다.

손병호는 시장에서 뻥튀기를 파는 뻥영감으로 등장, 의뭉스러운 행동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평상시엔 오하라 엄마(김서라)에게 농담을 하거나 실없는 모습을 하던 뻥영감이 의외의 반전 면모를 드러냈던 것. 오하라 엄마가 딸을 쫓아다니는 검사가 백준수라고 하자, 뻥영감이 “아 그럼 형사 6부?”라며 오하라 엄마가 말하지 않은 내용까지 알고 있었다. 또 오하라 엄마의 뒷모습을 보면서 “아 그럼 오하라 엄마였어?”라는 말과 함께 반색하는 모습을 드러내면서 유쾌한 모습 뒤에 숨겨진 비밀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권화운은 사도찬에게 큰 사기를 당해 30억이라는 거액의 돈을 날린 조성두 역으로 첫 등장,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조성두는 감금돼있던 마약 사건 제보자 남승태(김도현)와 계단에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남승태를 죽이는 등 다양한 사건사고로 금태웅의 눈 밖에 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금태웅이 예상과는 다르게 다시 조성두를 거둬들이면서 금태웅과 조성두 사이에 어떤 인연이 얽혀있는지 이목을 끌고 있다.

송원석은 금태웅의 오른팔이자 좀처럼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김실장 역으로 차갑고 서슬 퍼런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다. 더욱이 백준수를 두 차례나 살해하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한 상황에서도 김실장은 여전히 금태웅의 신뢰를 받고 있는 상태. 특히 김실장은 금태웅이 유독 조성두에게만 관대한 점을 유심히 지켜보는 모습으로, 또 다른 비밀을 감추고 있는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이정길과 손병호는 명품 베테랑 배우들답게 스위치의 궁금증을 높이면서도, 중심을 든든히 받혀주는 역할을 해주고 있다”며 “두 명품 배우와 함께 감초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권화운, 송원석의 활약도 더욱 극대화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스위치’ 9, 10 회 분은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