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 게임 중 어김없이 ‘지니어스 본능’ 발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정준영이 ‘시스루 손’ 신공을 발동시키는 장면이 포착됐다.

오늘(8일) 방송되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과 함께 전남 완도에 위치한 보길도로 떠난 ‘봄맞이 보길도 힐링투어’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에는 차태현의 비상 식량통을 공략하는 정준영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차태현이 카메라를 바라보는 빈틈을 이용하거나 그에게 어깨동무를 하는 척 하면서 비상 식량통에 소리소문 없이 왕꿈틀이 젤리를 집어넣는 정준영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는 ‘봄맞이 보길도 힐링투어’ 2코스 물붓기 미션에서 승리한 차태현-정준영이 낙서재에서 차 한 잔의 여유를 만끽하는 모습. 차태현은 동천석실에서의 티타임을 위해 이동한 김준호,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에게 손을 흔들며 생존신고를 하고 있는데 정준영의 이러한 행동을 전혀 알아차리지 못한 채 유유자적하기만 하다.

그런 가운데 이 날 정준영은 김준호에게 뜻하지 않은 젤리 폭격을 맞아 상심에 빠진 차태현을 위해 자신의 천재 본능을 살린 ‘지니어스’표 원 포인트 레슨을 펼쳤다. 그는 “형 이렇게 툭치면 톡 들어가요”라는 말과 함께 2개의 왕꿈틀이 젤리에 침을 발라 하나로 연결, 차태현의 비상 식량통에 넣는 시범까지 보이며 자신만의 꿀팁을 선사한 것. 이 같은 정준영의 자체발광 포스에 차태현이 “대단하다. 진짜”라며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마지막까지 결과를 알 수 없을 왕꿈틀이전에서의 정준영 ‘시스루 손’ 하드캐리 활약은 오늘(8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