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김강우, 유이 손 잡았다 “놓지 마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화면 캡처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화면 캡처

MBC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와 유이가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다.

7일 방송된 10회에서 승주(유이)는 작두(김강우)에게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자신의 손을 내밀며 “잡아달라”고 했다.

작두는 잠시 고민 후 승주의 손을 꽉 잡았다. 이어 “놓지 마소. 엄청 용기내서 잡은 거니까”라고 고백했다.

또 작두는 승주에게 “그리고 이제는 나랑 여기서 같이 사는 거다”라고 했다. 승주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