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여회현, 김권과 다시 만났다…과거 일 사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KBS2 ‘같이 살래요’ 여회현과 김권이 다시 만났다.

7일 방송된 7회에서 재형(여회현)은 회사에 입사하게 돼 신났다. 그는 자신의 팀 팀장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며 “뭐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돌아선 팀장은 문식(김권)이었다. 두 사람은 앞서 악연으로 얽혔다.

문식은 “우리 신입사원이 낯이 익다. 어디서 봤더라. 아 길거리에서 만나지 말자던 분이네. 여긴 길거리 아니니까 괜찮다”며 능청을 떨었다.

이후 재형은 문식에게 과거 일을 사과했다. 문식은 오히려 “뭐가 자꾸 죄송하냐. 내가 발 밟히고 화내는 상사 같잖아. 난 소통하는 상사”라고 했다.

또 문식은 “너 되게 센 줄 알았는데 계급장 붙이고 보니 별 거 아니다”라며 웃었다. 재형은 속으로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억지로 웃으며 사과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