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 정형돈과 ‘친해지길 바라’ 특집 “뿌듯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방송 캡처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방송 캡처

방송인 하하가 과거 정형돈과 어색한 사이 극복을 위해 ‘친해지기 바라’ 특집을 했던 것에 대해 “뿌듯했다”고 말했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에서다. 지난달 31일 시즌 종영한 ‘무한도전’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준비된 코멘터리 방송이다.

이날 하하는 뉴질랜드 촬영 중 정형돈에게 “어색하다. 친해지자”고 했고 이후 두 사람의 관계 회복을 위한 특집이 진행됐다.

하하는 당시 큰 화제를 낳았던 것에 대해 “뿌듯했다. 내가 도움이 된 것 같아서”라며 웃었다. 이어 “형돈이 형에겐 고통스러운 캐릭터를 안겨줬지만…”이라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