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과거 소리 소문 없이 하차했던 사연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방송 캡처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방송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과거 ‘무한도전’에 합류했지만 소리 없이 하차했던 과거가 공개됐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에서다. 지난달 31일 시즌 종영한 ‘무한도전’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준비된 코멘터리 방송이다.

이날 유재석은 “(‘무한도전’을 처음 기획한) 권석 본부장이 ‘박명수는 어울리지 못하는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고 증언했다. 박명수는 “그 얘기를 하려고 하면 권 본부장이 자꾸 피해다녀서 당황스러웠다”고 회상했다.

권 본부장은 “(박명수의) 의욕이 과했다. 상황에 맞지 않게 하다 보니 흐름을 깨는 게 있었다. 쪼쪼댄스를 그만하라고 해도 밀어붙이더라. 나도 고정으로 하고 싶었는데 결국 (박명수를) 자르게 됐다”며 과거 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사랑한다”라며 따뜻하게 마무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