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기세중, 1부 우승에 울컥 “더 열심히 하라는 뜻”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뮤지컬배우 백형훈과 기세중이 지난주 ‘사랑은 영원히’를 열창해 1부에서 우승한 것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다.

이날 기세중은 “연습을 많이 했는데도 무대에 올라가니 부담이 컸다. 연습 때보다 내가 못해서 형에게 미안하다”며 울컥했다. 기세중은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웃었다.

또 백형훈은 “손자가 뮤지컬배우라고 해도 서울에서 공연을 하니까 할머니, 할아버지가 잘 모르신다. 그런데 방송에 나와서 1등까지 하니 자랑스러워 하실 것 같다”뿌듯해했다.

이날 방송은 고(故) 길옥윤 특집 2부로 진행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