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이규한, 윤유선 레이더망에 포착…김주현과 관계 변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스틸

‘부잣집 아들’ 스틸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의 순정 멘토 이규한(남태일 역)이 윤유선(박현숙 역)의 사윗감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 9~12회에서는 김영하(김주현)를 바래다주던 남태일(이규한)이 우연히 영하의 어머니 박현숙(윤유선)과 마주치게 된다.

잘난 큰딸 경하(홍수현)도 아닌 결혼정보회사에 등록도 못한다는 사고뭉치 둘째 딸 영하가 훤칠한 남자와 함께 나타난 사실에 과연 현숙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차 안에 나란히 앉아 있는 태일과 영하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하를 짝사랑해온 태일의 순애보가 눈빛만으로도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다.

끈끈한 사제 관계를 유지해온 두 사람이지만, 최근 남자로서 한발 다가선 태일이기에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부잣집 아들’은 이날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