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재, 한상진 집에서 쫓아냈다 “맨몸으로 나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한상진이 집에서 쫓겨났다.

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은회장(이호재)가 장명환(한상진)을 집에서 내쫓았다. 은회장은 장명환에게 “자네 나한테 할 말 없나”라고 물었고 장명환은 “무슨 말씀이신지”라며 발뺌했다.

이에 은회장이 장명환에게 서류를 던지며 “네 놈이 감히 내 집안 핏줄을 끊어놔”라며 분노했고 장명환은 곧바로 무릎을 꿇으며 “잘못했습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은회장은 “이 집안에 들어올 때처럼 맨몸으로 내쫓아”라고 말했고 장명환은 결국 은 회장의 집에서 쫓겨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